default_setNet1_2

사이버 절도 일삼는 北, 금융 사이버 역량 1위에

기사승인 2022.09.30  

공유
default_news_ad1
/일러스트=정다운
 
/일러스트=정다운

주요 국가의 사이버 역량을 평가하는 미국 하버드대 연구에서 북한이 금융(financial) 부문 1위를 기록했다. 28일(현지 시각) 하버드대 벨퍼센터가 공개한 ‘국가 사이버 역량 지수 2022′에 따르면 북한은 조사 대상 30국 중 종합 지수 14위를 기록했다. 미국, 중국, 러시아가 1~3위를 차지했고, 한국은 7위였다. 금융 부문에서는 북한이 1위, 중국과 베트남이 2위와 3위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조사 대상국의 분야별 사이버 역량(capabilities)과 그 역량의 사용 의도(intent)를 함께 고려해서 지수를 산출한다. 특히 이 연구는 국가의 부를 증대하기 위해 사이버 작전을 실시했는지도 평가했다. 랜섬웨어, 유출된 정보를 이용한 협박, 금융기관에 대한 디지털 인프라 공격 등을 통한 사이버 절도 행위도 국가 사이버 역량의 일부로 계산한 것이다. 이 때문에 사이버 절도를 정권의 주요 수입원 중 하나로 삼고 있는 북한이 금융 사이버 역량 지수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또 방위(defense) 부문의 사이버 지수가 30국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파괴(destructive) 부문 지수에서는 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이란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