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금세탁 고위험국 재지정되자… 北 “美의 날강도적 행태”

기사승인 2022.06.30  

공유
default_news_ad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당 중앙위원회 비서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당 중앙위원회 비서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노동신문 뉴스1

북한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최근 자국을 자금세탁 고위험 국가로 재지정한 데 대해 “부당한 처사”라고 반발했다.

북한은 30일 조선중앙통신에 게재한 ‘자금 세척(세탁) 및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리정철 실장 명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FATF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독일에서 연례회의를 열고 북한과 이란을 ‘중대한 결함이 있어 조치를 필요로 하는 고위험 국가’로 분류했다.

북한은 “이 기구가 북한에 ‘자금 세척 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는 미국에 추종해 2011년 고위험 국가로 지정한 이래 대응조치 대상국 명단에 포함시키는 놀음을 해마다 연례행사처럼 계속해 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 금융 체계의 건전하고 정연한 질서를 보장하고 공정성을 지켜야 할 국제기구로서의 사명을 저버린 수치스러운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자금 세척과 테러 지원을 비롯한 온갖 형태의 범죄와 전혀 인연이 없다”며 “FATF가 이를 무시하고 미국의 압력에 굴복했다”고 했다.

북한은 “미국은 대조선 압살 책동에 국제기구까지 끌어들여 우리의 발전을 억제하려는 흉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미국 특유의 날강도적이고 파렴치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응 조치 대상국 명단의 첫 자리에 놓아야 할 대상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며 “미국은 세계적인 불법거래의 왕초이며 이르는 곳마다 테러분자들과 반정부 단체들에 자금과 살인 장비들을 대주는 국제 테러의 원흉, 평화와 안정 파괴의 주범”이라고 했다.

오경묵 기자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