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어로 북한 실상 알리겠다”.. 유튜브에 뛰어든 탈북민들

기사승인 2021.04.06  

공유
default_news_ad1
평양 출신으로 미국에 정착한 이서현씨가 '평해튼tv'에서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평해튼tv 캡처

평양 출신으로 미국에 정착한 이서현씨가 '평해튼tv'에서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평해튼tv 캡처

미국에서 북한 인권 활동을 하는 탈북민 박연미씨는 지난해 8월 ‘Voice of North Korea(북한의 소리)’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영어로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박씨는 북한 인권과 탈북민 이슈는 물론 음악, 음식, 문화 등 가벼운 주제를 통해 미국과 북한을 비교하고 있다. ‘탈북민인 내가 좋아하는 5가지 미국 음식’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에서 스테이크를 먹으며 북한 협동농장에서 소를 훔쳐 잡아 먹었다는 죄목으로 한 젊은 청년이 공개 처형당했다는 일화를 소개하는 식이다. 양강도 혜산 출신인 박씨는 열세 살이던 2007년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서 거주하다 2015년부터 뉴욕 컬럼비아 대학에서 공부하고 있다. 현재 박씨의 유튜브 채널은 개설 8개월 만에 구독자가 50만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박씨처럼 영어로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북한 실상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탈북민들이 늘고 있다. 이들의 영어 방송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젊은이들이 북한 문제에 관심을 갖게 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탈북 유튜버 박연미씨가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탈북 유튜버 박연미씨가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39호실 고위 관리 출신인 아버지와 함께 북한을 탈출해 미국 워싱턴에 정착한 이현성·서현 남매도 지난해 말 ‘평해튼’ 채널을 개설했다. 평양에서 금성학원과 외국어학원, 김일성대를 다니고 해외 유학을 했던 이들 남매는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 실상을 알리고 있다. 김정은 정권의 폭압성과 인권 실태도 비판하고 있다.

허준씨가 북한 사람들에 대한 한국인들의 반응과 포옹을 주제로 한 동영상
허준씨가 북한 사람들에 대한 한국인들의 반응과 포옹을 주제로 한 동영상

국내에서도 탈북민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민간단체 ‘FSI’(Freedom Speakers International) 등의 도움으로 영어를 배워 유튜브 방송을 하는 탈북 청년들이 늘고 있다.

탈북민들이 출연하는 인기 예능 프로그램으로 알려진 정유나씨가 지난해 말 개설한 ‘Yuna from DPRK’, 박은희씨의 ‘Eunhee from North Korea’ 등이 있다. 강원도 원산 출신의 박은희씨는 2012년 탈북, 국내 입국 후 중앙대에 다니며 호주 어학연수를 다녀왔다.

10대 후반에 북한을 탈출해 서울대를 졸업한 허준씨가 영어 또는 영어 자막과 한국어로 제작하는 ‘Humans of North Korea’ 채널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2017년 5월 허준씨가 직접 출연해 북한 사람들에 대한 한국인들의 반응을 담은 동영상은 조회 수가 1000만을 넘었다. 구독자도 24만명에 달한다.

영국 주재 북한 공사를 지낸 태영호 국민의힘 국회의원도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태영호TV)을 통해 영어 방송을 시작했다. 중국에서 12명의 종업원이 집단 탈북한 류경식당 지배인을 지낸 허강일씨도 미국 뉴욕에서 ‘Change North Korea’ 채널을 운영하며 북한 실상을 알리고 있다.

김명성 기자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