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 국무부 “비핵화가 대북정책 중심…동맹과 보조 맞춰야”

기사승인 2021.04.02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국부무는 비핵화가 미국 대북정책의 중심에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어떤 접근법도 효과를 거두려면 동맹들과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1일(현지 시각)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진행해 온 대북 정책 검토와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진행 중인 검토의 결론을 예단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우리는 미국의 대북 정책의 중심에 비핵화가 계속 있을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했다.

오는 2일 개최되는 한미일 안보사령탑의 첫 협의와 관련,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그들(한국과 일본 고위 관리)과 우리의 입장과 관점을 공유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오는 2일 워싱턴DC 인근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만나 첫 3자 협의를 한다. 서 실장은 이번 방미 기간 설리번 보좌관과 한미 안보실장 회의, 기타무라 국장과 한일 안보실장 회의를 각각 별도로 가질 예정이다.

앞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등 다양한 이슈와 외교정책 우선순위가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송이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