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리설주 1년여 만에 공개석상…김정은과 기념공연 관람

기사승인 2021.02.17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 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약 1년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였다./노동신문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 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약 1년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였다./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약 1년 1개월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과 리설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지난 16일 만수대예술극장에서 기념공연을 관람했다.

신문은 김정은과 리설주가 웃으며 공연을 관람하는 사진을 싣고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총비서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극장 관람석에 나오자 전체 참가자들은 최대의 경의를 드리며 우렁찬 만세의 환호를 터쳐올렸다”고 전했다. 리설주는 작년 1월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한 이후 두문불출해왔다.

앞서 16일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정은 부인 리설주가 약 1년간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것과 관련 특이점은 없으며 아이들과 잘 놀고 있고 코로나로 인해 등장하지 않은 것으로 추론된다”고 보고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그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1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관람객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옆자리에 앉아서 공연을 보고 있다./노동신문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그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1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관람객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옆자리에 앉아서 공연을 보고 있다./노동신문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사진 속에는 그가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웃으면서 공연을 보고 있다./노동신문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사진 속에는 그가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웃으면서 공연을 보고 있다./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광명성절 기념 공연 관람-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광명성절 기념 공연 관람-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노동신문 뉴스1

김은경 기자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