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화와 대화, 비핵화에 대한 의지가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남쪽 답방은 남북간 합의된 상황이고 언젠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며 “만남 자체가 아니라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요구하는 건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 안전 보장을 받고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되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큰 원칙에 대해서는 북미 간 싱가포르 합의 때 이미 합의가 다 돼있다. 북미 간 속도감 있는 대화를 통해 충분히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언제 어디서든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며 “남북 정상 간 만남이 지속되다 보면 신뢰가 쌓이고 언젠가 답방하는 것도 이뤄질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대면으로 만나는 것이 장애가 된다면 여러가지 비대면 방식으로 대화할 수 있다는 그런 의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작년 1월 신년 회견 이후 1년여 만으로, 문 대통령 취임 이후 6번째 기자회견이다. 회견은 18일 오전 10시부터 100분간 진행된다.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분야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참석 대상은 청와대 출입 내·외신 기자 120명 중 20명으로 제한했다. 나머지 100명은 화상 연결 형태로 접속해 ‘채팅 질의’를 한다. 온라인 채팅창에서 실시간으로 질문을 하면 대통령이 답변하는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