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한, 코로나에 식당 문닫고 이동제한…방역 최고단계인 ‘초특급’으로

기사승인 2020.12.02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이 바이러스가 쉽게 퍼질 수 있는 겨울철에 대비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단계를 최고 수준인 ‘초특급’으로 다시 올렸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일 보도했다.

손 소독하는 北주민 - 지난 13일 평양역 앞에서 방역복을 입은 북한 방역 요원이 주민들 손에 소독제를 짜주고 있다. 김정은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경제 정책의 실패를 인정했다. 전문가들은 국제 제재와 코로나, 수해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북한 경제 상황이 크게 악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8월 평양역 앞에서 방역복을 입은 북한 방역 요원이 주민들 손에 소독제를 짜주고 있다. /AFP 연합뉴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초특급 비상방역조치들을 복원한 데 맞게 중앙비상방역부문에서는 비상방역 규율과 질서를 철저히 엄수하도록 강하게 대책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지역별 인원 이동을 극력(최대한) 제한하고 일부 봉사단위들의 활동을 잠정중단했다”며 “모든 단위에서 화상회의체계, 구내 방송망을 완비하며 출장 여행을 최대한 줄이고 인원들의 불필요한 접촉과 밀집 현상을 막기 위한 조직사업을 더 면밀히 짜고 들고 있다”고 했다.

이에 일부 상점, 음식점, 목욕탕 등의 영업이 중지됐고 이동 제한이 걸렸다. 업무도 화상회의 등 비대면 수단을 활용하도록 했다. 지상, 공중, 해상 등 모든 국경을 걸어 잠그고 북한으로 물자가 들어오는 국경 다리와 항만에는 전면소독시설을 설치했다. 또 주민 사상 교양 사업을 강화하고 당 간부들에겐 방역 분위기를 흐리게 하는 현상을 잡아내라고 주문했다.

북한은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비상방역법’을 제정하고 감염병 전파 속도와 위험성에 따라 방역 단계를 1급·특급·초특급 세 단계로 분류했다. 초특급 단계는 지상·해상·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을 봉쇄하고, 모임과 학업을 중지하거나 북한 지역을 완전히 봉쇄하는 가장 높은 등급의 방역 수준이다.

 

북한에서 비상방역법이 제정된 시점은 불분명하지만 과거에도 초득급 방역은 발령된 적 있다. 지난 2월 전 세계에서 코로나가 유행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초특급 방역조치를 지시했다. 또 지난 7월 탈북민이 월북해 개성에 진입했을 때도 특별경보를 발령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기도 했다.

북한 평양수지연필공장이 작업 현장과 설비에 대한 소독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2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 평양수지연필공장이 작업 현장과 설비에 대한 소독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2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에서도 코로나 재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방역 단계가 상향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까지 북한 주민 1만6914명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중 약 5000명은 최근 한 달 새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 시점 격리 인원은 706명, 올해 누적 격리 인원은 3만2843명으로 보고됐다.

에드윈 살바도르 WHO 평양사무소장은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정부는 최근 몇주간 코로나 검사를 일주일 당 평균 1600회 시행하고 있다”며 “지난 10월 중순 이후 검사인원이 증가한 것은 겨울이 시작되면서 더 많은 사람이 독감 의심 증상이나 중증급성호흡기 감염증 증상을 보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공개적으론 북한은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