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또 통보 없이 황강댐 방류 정황…통일부 "정보 공유해야"

기사승인 2020.08.05  

공유
default_news_ad1

과거 北무단방류로 우리 주민 6명 사망

지난 3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임진강 상류 물이 흘러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임진강 상류 물이 흘러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5일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사전통보없이 무단 방류한 정황이 또 다시 드러났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 정황이 포착됐느냐는 취재진 물음에 “오늘 새벽 2시, 6시쯤 (우리 측 임진강 최북단)필승교 수위가 큰 폭으로 올라갔다”며 “오늘 오전 7시 현재에도 약 5m정도의 수위를 유지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필승교의 직전 수위는 3m로, 통일부가 북한의 무단방류 가능성을 우회적으로 시사한 것이다.

여 대변인은 이어 “북한 측에서 사전에 방류와 관련한 정보를 공유해 준다면 우리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이런 정보와 관련한 협조가 하루빨리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상황에서 정보 공유를 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연락선이 두절된 상황이지만 기술적인 방법은 큰 문제가 되지 않으리라 본다”고 했다.
경기 연천군 군남댐이 집중호우에 임진강 물을 방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연천군 군남댐이 집중호우에 임진강 물을 방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2009년 9월 황강댐 물을 예고 없이 방류해 경기도 연천군 주민 6명이 사망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같은 해 10월 임진강 수해방지 관련 남북 실무회담에선 북한이 황강댐 방류 시 남측에 사전 통보하기로 합의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북한은 대남사업을 대적(對敵)사업으로 전환한다며 남북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했고, 지난 3일 황강댐 수문 개방 사실도 남한에 통보하지 않았다.

임진강 유역의 홍수 등에 대비하기 위해 2010년 완공된 우리측 군남댐은 담을 수 있는 물은 7160만t수준이다. 황강댐 저수량의 20% 수준이어서 북한이 한꺼번에 물을 방류하거나 댐이 붕괴될 경우 홍수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05/202008050266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