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CNN "평양 원로리에 새 핵시설… 미북협상 때도 가동"

기사승인 2020.07.10  

공유
default_news_ad1

핵탄두 개발 정황 위성사진 공개
 

북한 평양시 만경대 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탄두 개발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사진이 포착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복수의 전문가를 인용해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원로리는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핵시설로 신고하지 않은 지역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민간 연구단체 결과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한미 정보 당국은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시설 등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크게보기
CNN이 8일(현지 시각) "북한 평양 만경강 구역 원로리 일대에 공개되지 않은 핵탄두 개발 시설이 포착됐다"며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찍은 원로리 일대 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에는 감시 시설과 고층의 주거지, 기념비, 지하 시설, 트럭과 컨테이너 적재 차량 등이 포착됐다. /구글 어스

CNN은 이날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입수해 "원로리 일대에서 감시 시설, 고층의 거주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핵 시설 지역에 과학자를 우대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고층으로 주거지를 짓고, 지도부 방문 후 기념비를 세우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CNN에서 "트럭과 컨테이너 적재 차량 등이 포착됐고, 공장 가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은 (지난 2년여간 미국과) 핵 협상 때는 물론 현재도 공장 가동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원로리 지역을 매우 오랫동안 관찰했고 핵개발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면서 "북한이 핵무기와 대륙간탄도탄을 계속 개발한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고, 북한의 위협은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 원로리 시설을 추적한 미국 과학자연맹(FAS)의 안킷 판다 연구원은 "원로리는 탄두를 생산하고 유사시를 대비해 비축 무기를 분산 배치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된다"고 했다.

하지만 군 소식통은 "원로리에 핵 관련 의심 시설이 있는 것으로 추정돼 왔지만 의미 있는 활동이 포착된 것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이 시설 주변에 보안·경계 활동이 있는 만큼 군사용일 가능성은 있다"면서도 "핵탄두 개발이 아닌 다른 군사 목적일 수도 있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0/2020071000264.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