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비건 서울 오는 날, 북한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다"

기사승인 2020.07.07  

공유
default_news_ad1

"중재자 노력, 본전 못 찾고 비웃음만 살 것"

미 정부의 대북 협상 담당자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2박 3일의 방한 일정을 시작하는 7일 북한이 재차 미·북 간 협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스티븐 비건<왼쪽> 미 국무부 부장관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장련성 기자·남강호 기자
스티븐 비건<왼쪽> 미 국무부 부장관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장련성 기자·남강호 기자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했다. 권 국장은 “때아닌 때에 떠오른 ‘조미(미·북) 수뇌회담설’과 관련해 얼마 전 우리 외무성 1부상은 담화를 통해 명백한 입장을 발표했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 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었다”고 했다.

비건 부장관의 방한을 앞두고 일각에서는 그가 판문점에서 북측과 회동할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4일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 대선 전에 미·북 정상회담을 성사키겠다는 뜻을 내비친 데 대해서도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에 대해선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서뿌르게(섣부르게) 중재 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한·EU(유럽연합) 화상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에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권정근은 우리 정부를 향해 ‘중재자’ 역할로 나서지 말라고 했다. 권 국장은 "(최선희 제1부상) 담화에서는 때도 모르고 또다시 조미 수뇌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만 습관돼서인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며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 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했다. 권 국장은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비건 부장관은 7일부터 국무부 관리들과 함께 사흘 간 한국을 방문한다. 방한 기간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외교부 고위 인사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훈 청와대 신임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내정자 등 새 외교 안보 라인 관계자도 만날 가능성이 있다.

비건 부장관은 작년 12월 방한 때는 북한을 향해 회담을 공개 제의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여기(서울)에 있고 당신(북측)들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북한이 응하지 않으면서 회동은 무산됐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07/2020070700344.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