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두관 "개성공단 열고 금강산 관광하자"

기사승인 2020.06.17  

공유
default_news_ad1

통일부 향해 "美눈치 보지마라"

김두관 민주당 의원
김두관 민주당 의원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지구에 군 부대를 투입하겠다는 북한의 위협에 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17일 “미국이 반대하더라도 바로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자”는 해법을 내놨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말로 북한을 설득할 단계가 아닌 것 같다. 정부와 국회가 신속한 평화 행동에 돌입할 때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전날 개성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이어 접경지역에 군 부대를 복귀시키고 서해에 군사 훈련을 하겠다고 예고하자, 선(先)행동 후(後)설득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미국이 반대하더라도 바로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며 “먼저 과감히 저지르고 다음에 동맹국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는 것으로 순서를 바꿔야 한다”고 했다. 북한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지구에서 군 무장을 하겠다는데, 오히려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한반도의 운명을 한반도의 주인인 남북이 알아서 하겠다고 미국에 당당히 통보할 배짱이 없다면 평화는 절대 오지 않을 것”이라며 “즉각적인 행동과 함께 대화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북한이 특사를 거부한 만큼 한반도 평화 협상 전권을 가진 특임장관을 임명할 것을 제안한다”며 “북과 소신껏 협상할 수 있도록 권한을 주고 남북한 정상회담으로 연결해야 한다”고 했다.

통일부를 향해서는 “강대국의 눈치 보지 말라”고 했다. 김 의원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 알 수 없는 통일부를 완전히 개조해야 한다”며 “통일부는 강대국의 눈치 보지 말고 독자적으로 남북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정책을 만들어 건의해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일부) 명칭을 남북평화협력부로 바꾸거나 합의제 행정위원회인 민족위원회로 개편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7/202006170266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