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민간단체 1곳 대북방역지원 물품 반출 승인…1억원 규모"

기사승인 2020.04.02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국내 민간 단체의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물품 대북 지원을 승인했다고 2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단체가 보내는 주요 물품은 손 소독제로 약 1억원 상당"이라며 "지난달 31일 반층 승인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해당 단체가 대북 지원에 필요한 요건을 모두 갖췄느냐'는 물음에 "요건이 갖춰져서 반출 승인이 된 것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정부는 국내 민간단체가 대북지원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북측과 합의서 체결 △재원 마련 △구체적인 물자 확보 및 수송 계획 △분배 투명성 확보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고 했다.

이 당국자는 "재원은 신청 단체가 자체적으로 마련했다"며 "단체명이나 반출 경로, 시기에 대해서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단체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비공개를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향후 이 단체가 북한에 물자를 반입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감독 절차 등이 있는지에 대해선 "요건이 정하고 있는 사항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이 단체 외에도 대북 지원을 신청한 단체가 더 있지만, 아직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관련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식으로 추진을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만 했다.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