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코로나 격리자 2280여명 남아"…'방역 장기전' 채비

기사승인 2020.03.27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평양무궤도전차공장 근로자들이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 연설 내용이 실린 신문을 읽고 있다./노동신문

북한은 27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자 규모가 전국적으로 2280여명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격리 기간이 끝나고 이상증세가 없는 사람에 대한 격리해제 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2280여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에 대한 검병·검진과 생활보장사업도 더욱 면밀히 짜고 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의학적 감시 대상자'는 입국자 등 위험군이나 이들과 접촉한 사람 중 자택 혹은 별도 시설에 격리된 대상자들을 의미한다.

북한이 그간 지역별로 격리 혹은 해제된 사람의 수를 일부 언급한 적은 있지만,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격리규모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다만 그동안 격리됐던 총인원이나 누적 해제 규모 등은 밝히지 않았다.

통신은 또 "1명의 외국인이 또 격리 해제됨으로써 현재 격리된 외국인은 2명"이라고 했다. 이로써 지난달 북한이 격리했다고 밝힌 외국인 총 380여명 중 2명만 남은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 당국은 격리 해제된 사람들에 대해서 하루 2차례 이상 담당 의사들이 '의학적 감시'를 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와 함께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와 지역에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COVID-19(코로나19) 피해에 대처하여 우리나라에서 국가 비상 방역체계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격리 해제 조치를 하고 있지만 상황 장기화도 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중앙은행에서 현금을 통한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현금 소독 사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금고에 보관돼 있는 현금에 대해 자외선 소독을 철저히 진행하고 있으며 소독액이나 90% 이상의 알코올로 금고 소독사업을 매일 3차 이상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 밖에 접경지와 휴전선 강·하천에 대한 수질검사와 국가해사감독국의 선박 검사 등으로 방역 사업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