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北에 흥미잃어… 대선전 북미정상회담 없을듯”

기사승인 2020.02.11  

공유
default_news_ad1
"트럼프, 고문들에 11월 대선전엔 북미정상 회담 안한다"

신년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를 전혀 언급하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재로서는 북한 문제에 대해 흥미를 잃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대선 전까지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CNN은 10일(현지시각)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신의 고위 고문들에게 '11월 대선 전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피력했다.
 
지난해 6월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지난해 6월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상호 요구 조건에 이견을 보이며 회담을 결렬로 끝냈었다. 이후 같은 해 6월 판문점 회동을 했지만 이는 정식 정상회담은 아니었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도 실무급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 역시 결렬로 마무리됐다. 이후 북미 비핵화 협상은 사실상 완전히 교착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당국자가 북미협상에 대해 "죽었다"고 표현할 정도다.

대북 외교가 계속 별 성과를 보지 못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재선 캠페인에 초점을 맞추기 시작했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에 대한 관심도 시들해졌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취임 후 세 번째 국정연설(연두교서)을 하며 북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고 넘어간 바 있다. 취임 이후 그가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CNN은 한 행정부 당국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 역시 대선 전 북한과의 합의 추진 욕구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캠페인 인사들 또한 북한 문제가 재선에 큰 영향을 주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11/202002110054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