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UN “북한, 4390억원 석탄 수출, 여전히 핵무기 개발중”

기사승인 2020.02.11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이 지난해 최소 3억7000만 달러(한화 약 4390억원) 상당의 석탄을 수출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불법적인 외부 조달을 통해 핵·탄도 미사일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 남덕청년탄광 모습. /노동신문 캡처
북한 남덕청년탄광 모습. /노동신문 캡처

11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 초안을 입수해 보도했다. 현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북한의 석탄 수출은 전면 금지돼 있는 상태다.

보고서는 "유엔 회원국들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8월 370만 톤의 석탄을 수출했다"면서 "이는 3억7000만 달러 상당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수출 대상국은 대부분 중국이다. 280만톤 상당의 석탄은 북한 국적의 선박에서 중국 바지선으로 '선박 대 선박'(ship-to-ship) 환적 방식으로 수출됐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중국 바지선에 옮겨 실은 북한산 석탄은, 양쯔강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저장(浙江)성 항저우만(杭州灣)의 항구 3곳으로 곧바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최소 100만 톤의 하천 준설 토사도 중국 항구로 수출했으며, 이는 2200만 달러 상당이라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이와 함께 북한의 불법적인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역시 지난해 중단되지 않고 계속 진전됐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어 "북한은 불법적인 외부 조달을 통해 일부 부품과 기술을 확보했다면서 "북한은 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인프라시설과 능력을 계속 발전시켜왔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북제재위는 매년 보고서를 통해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불법적인 석탄·석유제품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고 꾸준히 지적한 바 있다. 그밖에 전 세계적으로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갈수록 정교해지고 있다"고 대북제재위는 평가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11/202002110050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