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동창리서 ICBM 발사 징후… 美최강정찰기 한반도 상공에 또 띄웠다

기사승인 2019.12.06  

공유
default_news_ad1
CNN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움직임 포착…엔진 연소실험 재개 관측"
北 '크리스마스 선물' 발언과 연결돼 연말 북한의 대미 도발 가능성 높아져
美 최강 정찰기 '코브라 볼' 띄우며 촉각 곤두 세워
 
북한 동창리 미사일 기지와 인민군./연합뉴스
북한 동창리 미사일 기지와 인민군./연합뉴스

지난해 6·12 미·북 정상회담 이후 활동 중단에 들어갔던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새로운 활동이 포착됐다. 미국이 최근 RC-135S(코브라 볼) 등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띄워 대북 감시에 나선 것도 동창리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CNN 방송은 5일(현지시각) "북한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전에 없던 움직임이 보인다"며 "북한이 인공위성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쏘아올리기 위한 엔진 연소실험을 재개하는 것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N이 언급한 서해 위성발사장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말한다. CNN은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Planet Labs)가 이날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앞에 대형 선적컨테이너가 놓여 있는 것을 활동 재개 근거로 제시했다. 이전에 촬영한 사진에선 이 컨테이너는 보이지 않았다.

이와 관련, 미들베리 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비확산프로그램 국장은 "그동안 없었던 대형 컨테이너의 등장은 북한이 엔진 연소실험을 재개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이는 향후 장거리 미사일이나 인공위성 발사에 나설 수 있음을 보여주는 심각한 징후"라고 CNN에 말했다. 루이스 국장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재개 움직임이 이태성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거론하며 미국을 위협한 직후 나왔다는 점에 주복했다. 이태성은 지난 3일 담화에서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해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연말까지 비핵화 협상 물밑 접촉에서 자신들이 수용할 만한 '새로운 카드'를 내놓지 않는다면 강도 높은 대미 무력 시위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루이스 국장도 "(북한의) 담화는 말로 그치는 게 아닌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비핵화 협상에 전향적으로 나서라고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했다.
 
미국 공군 정찰기인 RC-135S 코브라볼. 코브라볼은 2019년 3월 30일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됐다. /미 공군
미국 공군 정찰기인 RC-135S 코브라볼. 코브라볼은 2019년 3월 30일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됐다. /미 공군

김정은은 작년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 동창리 미사일 기지와 엔진실험자 폐기를 약속했다. 당시 정상회담 합의문에 명시되진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6·12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미사일 엔진시험장 폐쇄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이 탄도 미사일이나 초대형 방사포 도발에 나섰을 때 하며 '작은 것들'이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ICBM을 쏘게 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북한이 ICBM을 발사하면 트럼프 대통령도 더이상 북한을 옹호하는 기조를 이어가기 어렵다는 것이다. 내년 재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미·북 협상이 실패로 끝났다는 점이 부각되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의 도발 징후가 짙어지면서 미국의 대북 정찰도 강화되고 있다.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6일 오전 RC-135S(코브라 볼) 1대가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嘉手納) 미군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동해로 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브라 볼은 고성능 전자·광학 장비를 갖춘 정찰기로, 탄도미사일의 전자신호와 궤적을 추적한다. 코브라볼은 전 세계에서 미군만 3대를 운용하는 미국의 핵심 정찰 자산이다.

미군은 북한이 지난달 23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을 하고, 지난달 28일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이후 연일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보내고 있다.

전날엔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경기도 남부 상공 3만1000피트(9448.8m)를 비행했다. 지난달 27일에는 미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조인트 스타즈(E-8C)가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했다. 지난달 28일과 30일에는 각각 EP-3E 정찰기와 드래곤 레이디(U-2S)가, 지난 2일에는 리벳 조인트(RC-135W)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에 출격했으며 3일에도 조인트 스타즈(E-8C)가 비행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6/201912060203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