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이 北에서 이렇게 가깝다고?'...트럼프, 취임초기 "서울시민들 이사해야" 주장

기사승인 2019.12.06  

공유
default_news_ad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북한 관련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북한과 멀지 않은 곳에 (대한민국의 수도인) 서울이 있다는 사실에 의아해 하며 "(서울) 주민들이 이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한 안보 전문가가 기고문에서 밝혔다.

CNN의 안보 분야 해설가로 활동하는 피터 버건은 5일(현지 시각) 시사주간지 타임 기고문에서 이 같은 내용을 소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하고 몇 달 되지 않은 2017년 4월 중순 집무실에서 대북 브리핑을 받았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브리핑에서 북한 핵시설과 군사기지 관련 보고를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서울의 이미지에 관심을 보이면서 "왜 서울은 북한 경계에 그렇게 가까운가?"라고 물었다고 버건은 전했다. 전쟁 발발시 북한의 포병전력으로 서울이 크게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걱정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서울 주민들)은 이사해야 한다"고 말했고, 동석한 당국자들이 당황한 나머지 침묵을 지키는 사이 다시 한번 "그들은 이사해야 한다!"고 반복했다고 버건은 주장했다.

버건은 이 일화가 처음 공개되는 것이라면서 비판자들 입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무지하고 충동적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1000만명에 육박하는 서울 인구가 거주지를 옮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을 피해 이사하면 그만이라는 식의 주장을 폈다는 것이다.

그는 신간 ‘트럼프와 장군들:혼돈의 비용’ 출간을 앞두고 홍보 차원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논란이 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입수한 과정과 경로는 밝히지 않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6/201912060126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