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이동식 미사일 발사대 설치용 콘크리트 토대 증설 관측 제기

기사승인 2019.12.02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이 미사일을 이동식 발사대에서 쏠 때 사용하는 콘크리트 토대를 전국에 증설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한미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취재 결과, 북한이 지난 여름 이후 수십개 장소에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를 위한 콘크리트 토대를 증설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2일 보도했다.

이 매체가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콘크리트 토대는 가로세로 수십 미터 크기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쏘는 이동발사대를 두는 데도 쓸 수 있는 규모다.
 

 

콘크리트 토대는 이동식 발사대에서 미사일을 쏠 때 지반의 흔들림을 막기 위한 장치로, 북한은 과거에 콘크리트로 포장된 고속도로나 공항 활주로에 이동 발사대를 설치해 미사일을 쏘기도 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장기간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북한은 지난 5월 이후 단거리탄도미사일과 다연장 로켓 등을 13차례 발사했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의 국가정보원이 연내에 북한의 중거리 이상 탄도미사일을 발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으며, 일본 해상자위대도 11월 초부터 새로운 북한의 군사 도발을 경계해 이지스 함을 동해에 상주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2/201912020050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