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中 왕이, 평양서 귀국…김정은 10월 5차 방중 가능성

기사승인 2019.09.05  

공유
default_news_ad1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평양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나 양국 우호 강화와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왕 부장이 북측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5차 방중 문제를 논의했을 것이란 관측 속에, 김정은이 다음 달 실제 중국을 다시 방문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왕 부장과 리수용 부위원장이 북·중 우호 관계 발전과 협력, 한반도 정세, 홍콩·대만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왕이(오른쪽) 중국 국무위원이 4일 평양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났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중국 외교부
왕이(오른쪽) 중국 국무위원이 4일 평양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났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중국 외교부

왕 부장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언급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국 관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으며, 양국은 최고 지도자들의 합의에 따라 양국의 전통적 우호를 유지·강화·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왕 부장은 미국과의 갈등을 염두에 둔 듯 "중국의 발전과 진흥은 대세이며 어떤 국가나 세력,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며 "중국과 북한은 더 많은 소통과 교류, 서로 이해와 신뢰, 지지를 통해 공동의 이익과 정당한 권익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이에 리수용 부위원장은 왕 부장의 방북은 양국 정상의 합의 이행을 위해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또 "사회주의의 대가로 중국이 큰 성과를 거둔 것을 축하한다"며 북한은 홍콩·대만 문제에 대해 중국 당과 정부가 취한 조치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왕 부장은 전날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났다. 왕 부장이 방중 기간 북한 고위급 인사들을 연달아 만나며 김정은의 5차 방중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왕 부장이 이번 방북 중 김정은을 직접 만났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오후 브리핑 중 김정은과 왕 부장의 면담 여부에 대해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왕 부장의 방북과 관련해 알릴 게 있으면 발표하겠다는 언급만 했다.

미·북 대화는 멈췄지만 북·중 밀월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북·중엔 다음 달 1일 중국 건국 70주년 기념일, 6일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일, 10일 북한 노동당 창당일 등 중요 정치 행사가 집중돼 있다. 이를 계기로 김정은의 5차 방중이 적극 추진되고 있다는 전망이 외교가에서 거론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05/201909050025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