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北 실무회담 어려워져… 플랜B 필요"

기사승인 2019.07.19  

공유
default_news_ad1

美전문가들 "北 온갖 잡음 일으켜"
정세현 "北 제대로 모르는 미국인들과 꼭 공조해야 하나"
 

북한이 최근 한·미 연합훈련을 문제 삼아 미·북 실무 협상 취소를 위협한 데 대해 미국의 전문가들이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이라며 실무 회담 재개가 어려워졌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7일(현지 시각)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실무 회담과 연계한 건 대화 재개 의지가 없다는 신호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위선은 트럼프 행정부가 (비핵화 협상) 과정 자체를 재고해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플랜 B(대안)를 준비해야 한다"며 "북한은 미국과의 회담을 '핵 제한' 협상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이 방송에 "이번 (북한의) 전략은 미국과 한국을 분리하겠다는 전략"이라며 "이는 한국이 미국을 압박해 군사훈련을 더 줄이도록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북한이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지금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트럼프 행정부는) 어떤 진전도 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많은 잡음을 만들어내고 있는 건 빠져나갈 구멍을 찾고 있는 것"이라며 "이스라엘과 파키스탄처럼 핵무기의 정당성을 인정받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을 방문 중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워싱턴 DC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우리 정부가 미국에 강력하게 (연합훈련을 하지 말자고) 얘기했으면 좋겠는데 (한·미) 워킹그룹에서 (연합훈련을 하기로) 합의를 해줬으니까 그렇게(북한이 위협하게) 된 거 아니겠느냐"며 "북한에 대해서 (제대로) 알지 못하는 (미국) 사람들과 공조를 꼭 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사람들의 북한관에 실망이 컸다"며 대북 정책과 관련한 한·미 공조에 대해 "명분상 거역할 수 없지만 (한국 정부의 독자적 행동을 막는) 굴레가 됐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9/201907190027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