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매체 "7월 하순부터 금강산 관광 시작"...외국인 관광상품 소개

기사승인 2019.07.15  

공유
default_news_ad1
금강산 만물상 전경./현대아산 제공
금강산 만물상 전경./현대아산 제공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이 15일 "공화국에서 7월하순부터 11월말까지 2019년 금강산관광이 시작된다"고 전했다.

관광 일정은 3박4일로 등산, 낚시, 온천 치료 관광 형식으로 진행된다. 만물상, 구룡연, 삼일포, 해금강 등을 둘러보는 관광 코스다. 조선의오늘은 "관광객의 요구에 따라 삼일포와 바닷가에서 낚시도 할 수 있으며 심장병, 고혈압, 류머티즘 관절염을 비롯한 여러가지 병치료에 효과가 있는 온천 목욕도 봉사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 매체는 관광 참가 대상을 명시하진 않았으나, 외국인용 관광 상품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2008년 박왕자씨 피격 사망 사건 이후 우리 정부가 금강산 관광을 중단하자 금강산국제여행사를 통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사업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금강산국제여행사는 북한이 2011년 5월 금강산관광특구를 설치하고 독자 관광 개발에 나서면서 설립한 여행사다.

북한은 지난 2017년 4월에는 금강산 관광용 여객선 유치 계획을 공고하기도 했다. 대북 제재하에서 외화벌이 방안으로 관광 산업 확대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5/2019071500879.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