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에 핵시설 더 있나…트럼프 “김정은, 5곳 중 1∼2곳만 없애려 했다”

기사승인 2019.05.21  

공유
default_news_ad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 시각)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유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내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핵문제를 언급하던 중 북한의 사례를 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베트남을 떠나면서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가 가지고 있는 핵시설 5곳 중 1~2곳만 없애길 원했기 때문"이라며 "난 그에게 ‘나머지 3곳은 어떻게 할 것인가. 그것은 좋지 않다. 합의를 하려면 진짜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언급한 5곳이 미국 정부가 파악한 정확한 수치인지, 북한 내 어떤 시설을 가리키는지 등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제2차 미·북 정상회담 이튿날인 2019년 2월 28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28일 김정은과의 핵 담판이 결렬된 직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북한의 비공개 핵시설을 파악하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그는 당시 ‘영변 핵시설 외에 또 다른 것을 원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며 "우리가 발견한 곳들이 협상 의제로 나오지 않았다"고 답했다. ‘발견한 곳들이 우라늄 농축과 연관된 시설인가’라는 질문에는 "맞다. 우리가 그 시설들에 대해 알고 있다는 사실에 북한이 놀랐던 것 같다"고 했다.

확대 정상회담에 배석했고 기자회견에도 동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에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고 했다.

한·미 군 당국은 영변 이외의 비밀 우라늄 농축 시설이 북한 서부 지방인 황해북도와 평안북도에 각각 1곳씩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북한의 핵 관련 시설은 이밖에도 고폭 시험장, 우라늄 광산, 정련공장 등 30곳이 넘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20/201905200227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