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연철, 개성공단 기업인과 오찬… "방북 신청 등 검토하겠다"

기사승인 2019.05.03  

공유
default_news_ad1
김연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새로운 남북협력시대,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방안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을 만나 최근 기업인들이 방북을 신청한 데 대해 "제기한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정기섭 신임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등과 상견례 차원에서 비공개 오찬을 했다. 지난달 김 장관이 취임한 후 개성공단 기업인들과의 첫 만남이다.

기업인 측은 기업의 어려운 경영 상황과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정부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김 장관은 기업 측이 제기한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뒤, 앞으로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밝혔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지난달 30일 방북신청을 했다. 2016년 초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후 9번째 방북 신청이다. 앞서 8번의 방북 신청은 모두 불허되거나 유보됐다.

기업인들이 자산점검을 위해 방북하는 건 대북 제재와 무관하고, 정부 역시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그동안 '국제사회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방북을 승인하지 않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02/2019050202569.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