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성공단기업, 트럼프 대통령에 청원서…“제재 예외 해달라”

기사승인 2019.04.08  

공유
default_news_ad1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청원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청원서는 개성공단에 대해 제재 예외를 적용해 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의 모습./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청원서에서 "2016년 2월 불법적인 공단 폐쇄로 절박한 상황에 놓여 있다. 기업을 살리려 노력하고 있지만, 공단 폐쇄가 장기화되면서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일부 기업은 어음을 막지 못해 회생절차에 들어가고, 어떤 기업인은 화병에 운명을 달리했다. 한마디로 우리 삶은 벼랑 끝에 몰려 있다"고 했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이어 "남북의 첨예한 대치 속에서도 12년 동안 개성공단 가동은 북한의 개혁개방과 시장경제 활성화에 촉매 역할을 했고, 남북 대결의 완충지대가 돼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했다"며 "개성공단은 하루 속히 재개돼야 하지만, 유엔 제재와 미국 제재로 개성공단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현재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남북관계 진전이 필요하다. 일괄적인 제재 완화가 아니라 남과 북의 내부 거래에 대한 제재 예외가 필요하다"며 "지난해 남북 정상의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명시된 개성공단사업, 금강산관광사업, 철도도로연결 사업 및 대북인도적 지원사업에 대한 제재 예외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마중물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개성공단은 200여개 기업과 5만5000여명의 남‧북한 근로자 생활터전으로, 개성공단 폐쇄로 20만명 이상의 남과 북 주민의 생태가 위태롭다"며 "이런 사실은 기업을 운영했던 (트럼프) 대통령께서 누구보다 잘 이해하리라 믿는다"고 했다.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