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내달 11일 최고인민회의 소집…2기 김정은 체제 출범

기사승인 2019.03.22  

공유
default_news_ad1

하노이 선언 무산 속 대외정책 방향도 주목…국무위·내각 등 인사

북한이 우리의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를 내달 11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0일 선출한 대의원들이 참석하는 첫 회의로, 국무위원회와 내각 등 주요 권력기관의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돼 김정은 2기 체제가 가시화할 것으로 보인다.

최고인민회의에서는 대외정책에 대한 결정도 이뤄지는 만큼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가운데 향후 핵·미사일 문제와 대미정책에 대한 방향이 제시될지 주목된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21일 최고인민회의를 소집함에 대한 결정을 발표하였다"며 "결정에 의하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 회의를 주체107(2019)년 4월 11일 평양에서 소집한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5년 만에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통해 687명의 대의원을 선출했다.

최고인민회의는 1년에 1∼2차례 열리며, 북한은 통상 매년 4월에 우리의 정기국회 격의 회의를 열고 예·결산 등의 안건을 처리해 왔다.

직전 회의인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6차 회의는 지난해 4월 11일 열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22/201903220042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