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김일성 시신 보존용 화학물질 반입, 안보리 결의 위반”

기사승인 2019.03.21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할아버지(김일성)와 아버지(김정일)의 시신 방부 처리를 위해 화학 물질을 반입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1994년과 2011년 각각 사망해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에 안치돼 있는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은 러시아 ‘레닌 연구소’에 의해 방부 처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들 시신을 보존하기 위해 연간 약 4억4600만원을 쓰는 것으로 추정된다.

20일(현지 시각)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국제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인 아시아’의 켄 카토 일본국장은 지난 18일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에 서한을 보내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을 보존하는 데 쓰이는 화학 물질의 반입은 대북 사치품 금수 조치를 결정한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1718호에 위반된다고 했다. 이들 화학 물질은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무관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카토 국장은 서한에서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은) 북한 정권의 가장 귀중한 사치품이기 때문에 (화학 물질 밀반입에 대한) 조사는 그들(북한)의 행동을 바꾸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며 안보리의 철저한 조사도 촉구했다.
 
2019년 3월 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제2차 전국 당 초급선전 일꾼대회 참가자들이 김일성 전 주석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앞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8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40차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한 ‘북한 인권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 전체 인구의 43%(약 1100만명)가 인도주의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 어린이들의 부족한 영양 실태를 개선하는 데에만 약 1억2000만달러(약 1300억원)의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UN은 지난해에도 비슷한 이유로 국제사회에 1억1100만달러(약 1200억원)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모인 금액은 1/4에 못 미치는 2000만달러(약 225억원) 수준에 그쳤다.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복지가 아닌 무기 개발 등에 지원금을 쓸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와 관련, 카토 국장은 "매년 수만달러를 죽은 사람들이나 핵·미사일에 쓰기 전에 자국민부터 먹여살리라고 북한 정권에 강요하고 싶다"며 "북한은 수년간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묘소를 짓고 유지하는 데 수백만달러를 써왔고 이제는 그 안에 든 시신들을 보존하는 데 돈을 쓰고 있는데 그러 는 동안 자국민들은 굶어 죽어가고 있다"고 했다.

카토 국장은 시신 보존용 화학 물질의 반입을 막는 것이 북한 정권을 무력화하는 데 효과적일 수도 있다고 했다. 시신들이 부패하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세뇌 교육에 차질이 생기는 데다,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동지’도 결국 외국 기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김정은의 위신이 손상되기 때문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21/201903210125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