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 北 인권개선 사업에 600만달러 지원

기사승인 2019.03.21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국무부가 북한 인권 개선 사업을 위한 기금 지원 공고를 발표했다. 대북 정보유입 촉진 등 2개 분야에 총 500만달러(약 56억3000만원)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금과 별도로 운영하는 북한 인권 개선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100만달러(약 11억2500만원)를 지원한다.

20일(현지 시각)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이날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정보 접근을 위해 활동하는 국내외 단체·기관들을 위해 기금을 마련하고 지원 공고를 발표했다. 마감 시한은 오는 5월 17일이며, 지원 금액은 총 500만달러다.

국무부는 먼저 대북 정보 유입과 내부 정보 유출, 북한 내 정보 유통을 촉진하는 사업에 약 350만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대북 라디오 방송 제작과 송출 북한 주민들에게 흥미 있는 콘텐츠 생산이나 기존 콘텐츠 획득 정보와 콘텐츠를 소비하거나 공유하는 새로운 체제 개발이나 기존 체제의 확대 기존 북한의 국내법과 국제적 인권 의무에 따른 법률적 권리에 대한 인식제고 등을 예시로 들었다.
 
북한의 15호 요덕 정치범수용소 사진.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보위부 경비대 자택 및 본부 위성사진, 완전통제구역 위성사진, 요덕수용소 정문과 위성사진. /엔케이워치

국무부는 또 북한의 인권 유린을 기록하고 이에 대한 국제적인 인식을 제고하는 사업에 150만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북한 정치범 목록 등 정치범수용소에 대한 공개적인 온라인 데이터베이스 구축·유지 강제 북송 등 북한의 인권 유린과 침해 기록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공식 정보에 의미 있게 기여할 수 있는 보고서 발표 국제 무대 등에 관련 보고서 제출 등을 예시로 들었다.

국무부는 이중 2~5개 사업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활동 기간은 18~42개월이다. 국무부는 "모든 사업들은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영향력을 갖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며 "지원이 끝나더라도 지속될 수 있는 잠재적 가능성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

국무부는 이 기금과 별도로 운영하는 ‘고정 지원금 그랜트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대북 정보 유입과 내부 정보 유출, 북한 내 정보 유통을 촉진하는 사업에 50만달러를 지원한다. 북한의 인권 유린을 기록하고 이에 대한 국제적 인식을 제고하는 사업에도 50만달러를 지원한다. 마감 시한은 기금과 마찬가지로 5월 17일이다. 부문별로 3~8개 사업을 선정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21/2019032100597.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