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영호 "김정은, 주석제 부활시키려는 듯"

기사승인 2019.03.19  

공유
default_news_ad1

"대의원 출마 안한 건 개헌 의도"
 

태영호 전 주영(駐英) 북한 공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 불출마한 것을 두고 "북한이 개헌(改憲)을 준비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사실상의 주석제를 부활시키려 한다고도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17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김정은이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는데 이러한 현상은 북한 역사에서 처음 보는 일"이라며 "내달 초 열릴 제14기 1차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정은을 새로운 직위로 추천하고 이와 관련한 헌법 개정을 준비하고 있지 않은가 생각된다"고 했다. 현재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 위원장이지만 헌법 개정을 통해 김정은이 법적인 최고 지도자로 인정받게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을 헌법적으로 북한의 국가수반임을 명백하게 명기하는 것은 향후 다국적 합의로 체결될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에 서명할 김정은의 헌법적 직위를 명백히 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공정"이라며 "결국 70년대 김일성의 주석제를 다시 도입하는 격"이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19/201903190025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