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미, 미군 유해 발굴 공식협상 날짜·장소 협의 중"

기사승인 2019.02.22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은 지난해 8월 8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주 알링턴의 한 호텔에서 육군 1기병사단 8기병연대 소속 육군상사 찰스 맥대니얼의 인식표를 유족에게 전달했다. 6·12북미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 미국에 송환된 유해상자 55개에서 발견된 1개의 인식표다. /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북한 군 당국과 6·25전쟁 때 실종된 미군 유해 발굴을 위한 공식협상의 날짜와 장소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 보도했다.

찰스 프리처드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 대변인은 RFA에 "그동안 북한 인민군 측과 의사소통을 해왔으나 공식협상 날짜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군 유해 발굴과 관련한 북미 간 의사소통 내용은 매일 백악관에 보고하고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전에 최신 정보를 보고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미 군 당국은 그간 서신과 문서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유해 추가 발굴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지역 내 미군 유해의 발굴·송환 문제는 지난해 제1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이달 27∼28일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다뤄질 전망이다.

앞서 '한국전쟁과 냉전시대 전쟁포로와 실종자 가족연합회'는 "DPAA 관계자로부터 북미 정상이 두 번째 회담에서도 유해 송환 문제를 의제로 다룰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1차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 제4항에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했다.

북한은 합의에 따라 지난해 8월 미군 유해 55구를 미국으로 보냈지만, 이후 추가적인 유해 발굴·송환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재 북한 지역에 남아있는 미군 유해는 5천300여 구로 추산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22/201902220056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