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매체 "美가 상응조치 하면 서로 유익한 종착점 이를 것"

기사승인 2019.02.11  

공유
default_news_ad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에서 만났다. /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이 11일 비핵화의 전제조건으로 미국의 '상응조치'를 거듭 촉구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서로에게 유익한 종착점으로'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글에서 "(미국이) 상응한 실천적 행동으로 화답해 나선다면 두 나라 관계는 종착점을 향해 능히 빠른 속도로 전진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온 겨레는 물론 광범한 국제사회는 미국이 6·12 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한 우리 공화국의 노력에 진심으로 화답해 조선반도와 세계의 진정한 평화와 안정을 가져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또 "쌍방이 진심 어린 노력을 성의껏 기울이면 조미 관계에서도 북남관계가 대전환을 맞은 것처럼 앞으로 좋은 결과가 꼭 만들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외용 라디오 매체인 '평양방송'도 전날 "미국이 신뢰성 있는 조치를 취하며 상응한 실천적 행동으로 화답해 나선다면 두 나라 관계가 빠른 속도로 전진하게 되리라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11/201902110078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