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통일부 "北과 철도·도로 착공식 연내 개최 협의"

기사승인 2018.12.11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7월 남북철도점검단이 경의선 철도의 북측 연결구간 중 사천강 철도 교량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11일 북측과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에 대한 협의를 조속히 진행해 연내 개최 계획을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연내 착공식 개최는 지난 9월 남북 정상의 합의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동해선 북측 도로 구간에 대한 현지 남북 공동조사도 이른 시일 내에 착수할 계획이다.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는 지난 8월 끝났지만 동해선 조사 일정은 아직 북측과 협의 중이다.

 
 
 
 

리니지M,TJ의 쿠폰-변신!

 
 
철도는 경의선 조사가 최근 마무리돼 현재는 동해선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철도의 경우 필요하면 추가조사를 하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기본계획 수립과 설계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남북은 산림협력 사업도 추진하고 있는데, 산림청과 통일부의 당국자와 전문가 등 10명이 북한 양묘장 및 산림기자재 공장을 둘러보기 위해 11∼13일 평양을 방문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평양 현장방문 결과를 토대로 산림병해충 공동방제 및 양묘장 현대화 등 향후 남북 산림협력 추진대책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서 올해 들어 남북을 오간 인원과 교통편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을 방문한 남측 인원은 지난해 52명에서 올해는 10일 기준 6148명으로 늘었고, 남측을 찾은 북측 인사도 지난해 63명에서 올해 806명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남북 간 차량과 항공기의 운행 및 운 항 횟수는 전혀 없었지만, 올해 들어서는 각각 5365차례와 10차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통일부는 지역 특성이 반영된 남북 간 교류협력이 질서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12일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정책협의회'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 주재로 열리는 회의에는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실·국장이 참석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11/2018121101417.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