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대북 압박 반발…“북미정상회담 배치 행위”

기사승인 2018.12.11  

공유
default_news_ad1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조선DB

북한 매체들이 11일 미국의 대북 압박을 겨냥해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 정신에 배치되는 극악한 적대행위"라고 반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낡은 타성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최근 미국 정부가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박광호 노동당 부위원장 겸 선전선동부장 등 3명을 대북제재 대상으로 추가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앞에서는 두 나라 사이의 적대와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자고 확약하고 돌아서서는 대화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으며 제재압박 책동에 광분하는 미국의 이중적 처사가 내외의 비난과 규탄을 자아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다 깨어져 나간 반공화국 인권 모략의 북통을 아무리 두드려대야 망신밖에 당할 것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하루빨리 대결과 적대의 낡은 타성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메아리'도 '노예무역으로 살찐 자들이 두드려대는 인권 북통'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존엄 높은 우리 국가의 영상을 흐려보려는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이라며 "조미간의 신뢰구축을 중요한 내용으로 하는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 정신에도 배치되는 극악한 적대행위"라고 주장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10일(현지시각) "북한 주민을 억압하고 통제하기 위해 야만적인 검열 활동과 인권유린, 각종 학대를 지시하는 북한 고위 관료들에게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 정권의 극악무도한 인권유린과 기본 자유 침해를 지속적으로 비난해왔으며, 앞으로도 전 세계의 인권유린 가해자에게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미국의 북한 인권 관련 제재 대상은 개인 32명, 기관 13곳으로 늘어났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11/201812110089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