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 재무부, ‘테러지원국’ 北 관련 711억원 규모 자산 동결

기사승인 2018.11.09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재무부는 북한의 테러 활동과 관련해 자국 내 북한 정부 관련 자산 6340만달러(약 711억원)어치를 동결 조치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7일(현지 시각) 미 의회에 제출한 ‘2017 테러분자 자산 보고서’에서 이렇게 밝히며 "대북 제재는 북한 정부 뿐 아니라 북한 정부를 대신하거나 북한 관련 활동을 하는 개인과 기관이 대상이기 때문에 보고된 수치는 이와 관련한 모든 당사자들의 자산이 포함됐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이 2018년 11월 7일 발표한 보고서의 ‘테러지원국 관련 자산 동결표’에 북한 정부 관련 자산 6340만달러어치를 동결한 것으로 명시됐다. /OFAC

미 국무부는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했으나 지난해 11월 다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미국은 북한이 해외 영토에서 발생한 암살에 연루하는 등 계속해서 테러 행위에 가담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재무부는 이번 보고서에서 개별적인 동결 자산 소유자의 이름, 동결 날짜나 액수 등 자세한 사항은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제재 문제를 둘러싼 미국과 북한 간 신경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 조치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대북제재 완화·해제 요구에 맞서 기존 ‘대북 제재 고수’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8일 미국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부위원장의 고위급 회담이 갑자기 무산된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에 불만을 품은 북한의 일방적 취소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9/201811090096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