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동착취 당했다" 북한 노동자가 해외에서 첫 소송

기사승인 2018.11.09  

공유
default_news_ad1

폴란드 조선소에 외화벌이 파견, 검찰에 네덜란드 선박회사 고소
 

외화벌이를 위해 폴란드 조선소에 수년간 일했던 북한 노동자가 노동 착취를 이유로 네덜란드 선박회사를 네덜란드 검찰에 고소했다.

네덜란드의 법률회사 '프라켄 돌리베이라'는 8일(현지 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 노동자를 대리해 북한 근로자의 노동 착취를 해온 네덜란드 선박회사를 네덜란드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해외 주재 북한 노동자가 제3국을 상대로 소송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 법률회사는 신변 안전을 이유로 북한 노동자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고소당한 네덜란드 회사의 이름도 공개되지 않았다. 고소장에 따르면 해당 노동자는 폴란드의 '크리스트 SA' 조선소에서 하루 12시간씩 강제 근무하는 등 노예처럼 노동 착취를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네덜란드 선박회사는 이런 상황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크리스트 SA 조선소에 일감을 맡겨 이득을 봤다고 주장했다. 외신들은 북한 노동자가 외화벌이 도중 탈출해 망명을 신청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폴란드는 유럽 내 북한 외화벌이 거점 역할을 해온 곳이다. 이번 고소 이전에도 유럽 인권단체 등을 중심으로 폴란 드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열악한 생활 실태가 알려진 적도 있다. 그러나 수사 당국에 대한 고소까지 간 것은 거의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에 따라 한동안 사그라들었던 북한 외화벌이 노동자들의 인권 탄압 실태가 재부각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유엔은 외국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가 전 세계에 5만~6만명 정도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9/201811090034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