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SJ “미·북 고위급 회담, 北 일방 취소로 무산…美 ‘당혹’”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8일(현지 시각) 미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미·북 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가운데,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이 일방적으로 이번 회담을 취소한 것이라고 7일 보도했다.

WSJ는 미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 "북한이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의 고위급 회담을 취소했다"며 "이는 불안정한 양국의 외교 과정에 차질을 빚었으며, 비핵화 진전 기대감도 낮췄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8일 뉴욕에서 김영철과 고위급 회담을 할 예정이었다.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 조율과 북한 비핵화를 위한 후속 조치 등이 이번 회담에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7일 오전 갑자기 회담이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국무부는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으면서도 회담 일정을 다시 잡을 것이라고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2018년 5월 30일 만찬을 위해 뉴욕의 미 정부 건물에서 만나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미 국무부

미 관리들은 이날 북한에 의해 회담 일정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WSJ는 "미·북 양측 모두 회담이 무산된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관련 전문가들은 북한이 미국에 조기 제재 완화 조치를 촉구하기 위한 시도로 보고 있다"며 "또 이는 북한이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제거하기 전 경제적 보상은 없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요구에 북한의 불만을 드러낸 메시지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미국과 북한은 북한의 비핵화가 실현되기 전 대북 제재를 유지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선(先) 비핵화 검증, 후(後) 제재 완화’ 방침을 두고 대립각을 세워왔다. 이런 갈등이 북한 비핵화 관련 후속 협상인 고위급 회담이 무산되는 결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간 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데 대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하며 급할 것 없다"면서도 "(대북) 제재를 없애주고 싶지만 그들(북한)도 호응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도 회담이 갑자기 취소된 것이 단순한 일정 조율 문제 때문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것(회담 연기)은 단순히 일정 조율 문제다. 우리는 다시 (회담) 일정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정이 변경되는 건 흔한 일이며, 이번 고위급 회담 연기도 그 중 하나라는 것이다. 다만 그는 회담을 취소한 주체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답할 것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미 행 정부는 북한의 조치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회담을 무산시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북 관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주도권이 더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WSJ은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의 회담을 취소한 북한의 결정은 북한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외교적 과정에서 양국의 분열을 드러낸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8/201811080117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