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靑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됐지만 동력 잃은 것 아냐”

기사승인 2018.11.07  

공유
default_news_ad1
외교당국자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아쉽지만 과도한 해석 불필요"
"빠른 시일내 다시 일정 잡길…일희일비 필요없어"

청와대는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사이의 미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연기됐다고 해서 북미회담이 무산되거나 동력을 상실하는 방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7일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공항에서 영접 나온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고위급회담 연기가 긍정적인가 부정적인가’라는 물음에 대해 "어제 제가 말씀드린 흐름에서 벗어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8일(현지시각) 뉴욕에서 예정됐던 미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 치러져 새로 조성되는 환경과 정세에서 북미 협상도 새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기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미측으로부터 회담 연기에 대해 사전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미국과 북한 간 협상 현안에 정통한 외교부 고위당국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북미고위급 회담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서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회담 연기에 대해 너무 과도한 생각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간 통화로 미북 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한 미국 측 설명을 들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달성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봐야 할 것 같다"며 "우리로서는 빠른 시일 내에 다시 회담 일정을 잡아서 회담이 개최될 수 있길 기대한다. 과거에도 북미회담이 연기된 사례가 종종 있으니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그는 "국무부의 회담 연기 발표 내용을 보면 아주 침착한 톤이다. 일정을 다시 잡겠다고 하고 있고, 대화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며 "날짜를 잡는 데 문제가 생긴 게 아닌가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건 대표도 (회담 연기를 우리측에 알린 전화 통화에서) 북미 간 소통을 할 것이라고 했다"며 "대화 동력이 사라졌다고 볼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7/201811070252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