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0대 탈북민 1명 美에 난민 자격 입국…2006년 이후 218명

기사승인 2018.11.07  

공유
default_news_ad1
탈북민 1명이 이달 1일(미국 시각) 난민 자격으로 미국에 입국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6일 보도했다. 올해 미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은 6명으로 늘었다.

미 국무부의 난민 입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탈북한 10대 남성 1명이 난민 지위를 받아 1일 미국에 입국했다. 이 남성은 미 중서부 미시간주에 정착했다. 탈북민은 미 의회가 2004년 제정한 북한인권법에 근거해 난민 지위를 받아 미국에 정착할 수 있다.
 
2018년 11월 1일 기준, 올해 미국에 난민 자격으로 입국한 탈북민이 6명으로 늘었다. /조선DB

2006년 5월 탈북 난민 6명이 미국에 입국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218명이 미국에 난민으로 정착했다. 올해 1월에는 10대 여성 2명, 6월과 9월에는 각각 40대 여성 1명과 20대 여성 2 명이 미국에 입국했다. 이들은 모두 한국을 거치지 않고 제3국에서 난민 지위를 받아 미국에 들어갔다.

VOA는 "미국에 입국하는 탈북 난민 수는 2008년 38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그 후 크게 줄었다"며 "북한 인권 전문가들과 탈북 지원 활동가들은 북한과 중국 당국이 국경 보안을 강화해 북한 주민이 탈출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7/201811070058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