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푸틴 "2차 미북 정상회담 성사되길…한반도 정세 긍정적으로 전개"

기사승인 2018.10.19  

공유
default_news_ad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되길 바란다고 18일(현지 시각)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 ‘발다이 클럽’ 회의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새로운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들었다"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긍정적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 전까지) 전쟁 위기에 있었지만, 이제 다행히도 평화 국면이 가까워지고 있다"면 서 "미국 행정부와 북한 간 직접 접촉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 상황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의 역할로 남북러 철도 연결, 전력망 구축,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등 남북러 협력 사업을 꼽았다. 그는 "경제 부문의 협력이 정치와 안보 문제를 풀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19/2018101900128.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