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폼페이오, 구호단체 방북 불허”…‘비핵화 협상’ 위한 대북 제재 고삐

기사승인 2018.10.12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정부가 인도주의적 지원을 목적으로 한 구호단체 봉사자들의 북한 방문을 불허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국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앞두고 대북 제재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WSJ는 이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최근 몇 주간 미 국무부가 최소 5개 구호단체 활동가들이 북한을 방문하기 위해 신청한 특별승인 여권 발급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일년에 네 번씩 방북하는 미국의 북한 구호단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에 속한 회원 11명은 지난 9월 방북 비자를 신청했다가 2명이 거절당했다. 이들은 최근 추가로 비자 발급을 신청했지만 이마저도 거부당했으며, 이 단체 외에도 ‘사마리아인의 지갑’ ‘메노나이트 중앙위원회’ ‘미국친우봉사회’ 등 다른 대북 구호단체도 방북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10월 7일일 트위터에 올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쳐

미 국무부의 한 관리는 WSJ에 "과거에 (방북) 허가를 받은 단체라도 새로운 (비자) 신청이 승인된다고 보장할 수 없다. 북한 정권이 인도주의적 원조를 무기 프로그램을 위해 사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6월 북한을 방문했던 자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사망하자 미국 시민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시행했다. 그러나 인도주의적 목적에 한해서 방북을 허용해왔다.

구호단체의 방북을 제한한 일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앞두고 대북 제재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등 김정은 북한 위원장에게 호감을 표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대북 원조를 제한하는 건 비핵화를 둘러싼 미·북 교착 상태에서 미국이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 수단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그들(미국)은 북한에 줄 칩을 모으고 있다"고 WSJ에 전했다.

최근 몇 년간 방북한 미국 시민 중 대북 구호단체 회원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북한 주민 치료 등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빨리 재개하지 않는다면 북한 주민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에는 간염·말라리아·결핵 등 질병이 만연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인구 2500만명 중 40%가 영양 부족상태에 처해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지난 9일 올해 북한 지원 자금에서 73%의 적자가 났다며 국제 사회에 지원을 요청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12/2018101201928.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