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회의에 폼페이오 통역사는 안돼”...폼페이오 방북 뒷이야기

기사승인 2018.10.08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訪北) 당시 북한 측이 폼페이오 장관의 경호원과 통역사를 비롯해 회의 참석 인원 등을 제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는 8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뒷이야기를 전하며 "북한 고위 관료는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에 도착한 순간부터 철저하게 (폼페이오 장관을) 통제했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 올해 들어 네 번째로 북한을 방문해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문제, 비핵화 후속 조치 등을 논의했다. 블룸버그는 풀(Pool·대표 취재 기자단) 기자의 말을 인용, 이날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에 도착했을 때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공항 활주로까지 마중 나왔다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018년 10일 7일 올 들어 네 번째로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핵화 후속 조치,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폼페이오 장관, 앤드루 김 미 중앙정보국 코리아미션센터장, 마주 보이는 자리는 북측 통역(추정), 김정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폼페이오 장관은 김영철에게 "(회동 결과를) 잘 만들어보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영철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의에는 3명만 들어갈 수 있으며,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한 미국 측 통역사는 회의에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한다. 북한 측은 폼페이오 장관의 경호원이 무기를 가져올 수 없다는 점도 알렸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동이 끝난 후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동행한 미국 관리는 블룸버그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 것"이라고 전했다. 아직 미·북 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를 확정하지 못하는 등 구체적인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기 때문에 미·북 정상회담 준비와 북한 비핵화까지 갈길이 멀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그는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은 이전보다 나았다"고 전했다. 지난 7월 폼페이오 장관 방북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는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폼페이오 장관과의 ‘생산적이고 훌륭한 담화’에 만족했다고 한다. 지난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 후 북한은 미국을 ‘갱스터(gangster·조폭)’라고 부르며 강 력하게 비난한 것과는 다른 양상이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회동에서 영변·동창리 시설 검증·폐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해체 등 비핵화 조치와 북한이 주장하는 연내 종전 선언, 연락사무소 설치,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시·장소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두 사람이 이번 회동에서 공개되지 않은 합의에 이르렀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8/201810080155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