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김정은 "강도적 제재봉쇄로 질식시키려는 적들과 대결전"

기사승인 2018.08.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과 양덕군의 온천지구를 각각 시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7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과 양덕군의 온천지구를 시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동지와 함께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 하시었다"며 공사 진행 상황을 전반적으로 돌아봤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경치 좋고 아름다운 해변가들에 문화 휴식터를 훌륭히 꾸려 인민들이 마음껏 향유하게 하려는 것은 당에서 오래전부터 구상해온 사업이며 제일 하고 싶었던 사업 중의 하나"라며 "이제는 눈 앞에 현실로 바라보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과 같은 방대한 창조 대전은 강도적인 제재 봉쇄로 우리 인민을 질식시켜보려는 적대세력들과의 첨예한 대결전이고 당의 권위를 옹위하기 위한 결사전"이라며 대북 제재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어 "지금과 같이 모든 것이 어렵고 간고한 시기 이처럼 요란한 대규모 공사가 세계적 문명을 압도하며 결속되면 당과 군대와 인민의 일심단결 위력이 만천하에 다시 한번 과시될 것"이라며 "세상에 둘도 없는 해양공원을 건설하여 다음 해 10월 10일을 맞으며 인민들에게 선물 하자"고 말했다.

이번 시찰에는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황병서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조용원·오일정·김용수 당 중앙위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국장 등이 동행했다.

중앙통신은 별도 기사로 김 위원장이 양덕군의 온천지구에 병 치료 및 관광휴식을 할 수 있는 ‘온천관광문화지구’를 꾸리려는 구상을 하고 야간 현지지도 시찰을 했다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17/201808170086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