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정은 "재외공관장 평양으로 집결하라"

기사승인 2018.07.19  

공유
default_news_ad1

9·9절 앞두고 대사회의 열듯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해외 공관장들을 평양에 소집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김정은 지시에 따라 해외에 파견된 대사들이 최근 평양에 일시 귀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은 곧 우리나라의 '공관장회의'와 비슷한 '대사회의'를 열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은 그간 1~2년에 한 번씩 대사회의를 개최해 왔다. 김정은 집권 이후 2015년과 2017년 회의 개최 사실이 공개되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는 "정례적인 대사 회의인지, 특별 목적을 위한 소집인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김정은이 남북, 미·북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지침을 하달하기 위해 회의를 소집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9월 9일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앞두고 외화벌이 등 성과를 독려하고 기강을 다잡거나, 그간 외교적 고립 상황을 탈피하기 위한 적극적 외교를 주문할 가능성도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19/2018071900264.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