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한미, 평화 위한 주한미군 역할에 확고한 입장 견지"

기사승인 2018.07.12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미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을 위한 주한미군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공개된 싱가포르 현지 언론 스트레이트타임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철군에 대한 우려는 없나’라는 물음에 대해 “주한미군은 다른 차원의 문제로 한미동맹의 문제이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논의될 의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1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입 웨이 키앗 주한 싱가포르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6.12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대화 모멘텀 유지 방안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북미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관계는 70년간 지속되어온 문제다. 일거에 해결되기는 어렵다는 점도 함께 봐야 한다”며 “관건은 정상간 합의의 이행”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다다르려면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해야 한다”며 “북한은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나가는 것이다. 그러자면 가장 중요한 것이 신뢰”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대화의 지속과 합의의 이행을 위한 신뢰 구축에 필요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유도하는 과정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유예되었는데 그 배경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북한은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표명했고,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등 실천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한미 양국은 최근 북한의 태도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런 만큼 북한의 관심사항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했고, 이에 따라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한미 연합훈련을 유예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 계획은 어떻게 되나’라는 물음에는 “종전선언은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관계로 나가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표명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협정체결 등 항구적 평화 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되는 셈”이라고 답했다.

이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며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서는 북한, 미국 등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현재 남북 및 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미래에 통일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나’라는 물음에는 “현 시점에서는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려나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남북이 공존공영하면서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간다면, 통일의 문은 자연스럽게 열릴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가을 평양 방문 준비에 대해 “4.27 남북정상회 담에서 합의한 사안인 만큼, 앞으로 남북 간의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시기 등을 확정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현재로서는 가을 평양 방문을 당장 준비하기보다는, 우선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과 실천이 쌓여가는 과정이 곧 가을 평양정상회담의 준비과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11/201807110393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