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만업체, 北에 화약원료 밀수출 혐의…검찰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8.07.11  

공유
default_news_ad1
대만 검찰이 화약 제조 원료를 북한에 밀수출한 혐의를 받은 업체를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대만 타이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타이베이(臺北) 지방검찰청은 지난 10일 진먼다오(金門島)의 한 업체가 화약 제조에 필요한 물질을 북한에 밀수했다는 제보를 받고,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타이베이 검찰은 다른 해운 업체들로부터 이 업체 사장 첸씨가 지난해부터 중국 선박을 이용해 북한으로 밀수를 시작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첸씨는 동남아에서 수입한 곡물과 화약 원료로 사용될 수 있는 특수 설탕을 한국과 일본에 수출하는 것처럼 위장했지만 꼬리가 잡혔다.
 
북한과 석유를 밀거래한 혐의를 받은 대만 사업가 소유의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 /타이완뉴스

검찰은 첸씨의 사업장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수출입 세관 거래 목록 등 관련 서류를 압수했고, 세관 직원 등 관계자 19명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첸씨는 북한 밀수로 330만달러(약 36억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대만 연합보(聯合報)는 “이 특수 설탕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에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대만은 지난해 9월부터 북한과의 무역을 전면 금지했다. 그러나 이후 대만에서는 북한에 석유·석탄 등을 밀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11/201807110068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