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南北, 오늘 판문점서 산림협력 회담…"구체적 이행방안 협의"

기사승인 2018.07.04  

공유
default_news_ad1
남북 산림협력 분과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4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남북 산림협력 분과회담을 위해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판문점에서 진행되는 남북 산림협력분과회담의 남측 수석대표인 류광수 산림청 차장은 “남북 산림협력 전반에 대해 의논하고 구체적인 이행방안에 대해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 차장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산림협력에 관한 기본 입장을 나누고 효과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진지하게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산림현황에 대한 공동조사 방안이 논의되느냐’는 질문에 “북측과 협의 과정에서 이런 부분도 의제로 함께 검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류 차장은 ‘대북 기술전수, 양묘장 조성사업’ 등과 관련해선 “북측에선 양묘장이나 과학기술에 대한 강조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북측에서 그런 부분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북한 특정 지역의 산림협력에 대해 논의되느냐’는 질문엔 “그렇게 구체적으로 얘기되고 있지 않지만, 북측 입장을 들어보면서 함께 논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날 회담에는 남측에서 류 차장을 비롯해 김훈아 통일부 과장, 조병철 산림청 과장 등 3명이, 북측에선 단장인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과 백원철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국장, 량기건 민족경제협력위원회 국장 등 3명이 각각 대표로 참석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04/201807040082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