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리용호, 노광철 세인트레지스 호텔 조식 장면 포착

기사승인 2018.06.12  

공유
default_news_ad1
미북 정상회담 당일인 12일 오전 북측 리용호 외무상(왼쪽)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 호텔 1층 뷔페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독자제공

미북 정상회담 당일인 12일 오전 싱가포르 세인트리지스 호텔 1층 식당에서 북측 고위 인사들이 함께 아침 식사를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리용호 외무상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은 이날 오전 뷔페식당의 한 테이블에 앉아 아침 식사를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쯤 정상회담을 위해 호텔을 나섰고 30분 뒤 센토사 회담장에 도착했다 .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최강일 외무성 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뒤를 이어 호텔에서 나갔다.

김 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10시부터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10시15분부터 단독 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후 1시15분쯤 회담이 종료되면 오후 1시30분쯤 업무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2/201806120097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