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와대 "北 고위급회담 중지 통보, 의미 파악 중"

기사승인 2018.05.16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소개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 사진 공동취재단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이날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돌연 중지하겠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한 뒤 논의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북한의 의중에 대한 각종 추측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또 "통일부에서도 오전에 입장이 나갈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일정은 변동이 없나'라는 질문에 "관련 부처에서 그렇게 파악하고 있다면, 청와대에서 보는 것도 다르지 않다"고 답했다. 아울러 북한이 회담 중지 명분으로 내건 한미 공군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 일정 및 규모의 변동 가능성에 대해 "현재는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핫라인(직통전화)을 통해 이 문제를 논의하는 방안과 관련해 “현재까지는 (검토한 바가) 없다"고 답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개최 계획 여부에 대해서도 "현재는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일정에 대해선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논의가 진척되면 이행추진위에서 추가로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오늘 고위급회담이 열리지 않게 되면서 이행추진위 역시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은 판문점선언 에 위배된다고 비난한 것에는 "판문점 선언에서는 원론적이고 원칙적 얘기를 한 것이고, 구체적으로 판문점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더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호 신뢰에 기반해 (판문점선언에 담긴) 군사적 긴장완화의 구체적 방법을 얘기해 보려고 장성급 회담이나 장관급 회담을 추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6/201805160078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