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로이터 “남쪽 땅 밟은 김정은, 할아버지·아버지도 못한 일 했다”

기사승인 2018.04.27  

공유
default_news_ad1
로이터는 27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6·25전쟁 이후 북한 지도자 중 처음으로 남쪽 땅을 밟은 데 대해 “북한 정권을 세운 할아버지 김일성과 아버지 김정은도 하지 못한 일을 해냈다”고 평가했다. 로이터는 남북이 아직 전쟁 중인 관계라고 강조하며 “북한 지도자가 남한 땅에 발을 디딘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문 대통령을 처음 만나 악수하면서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

로이터는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표정, 의상, 제스처, 주변 환경까지 상세하게 묘사했다. 이 매체 는 “판문점의 금색 문이 열리고, 김정은 위원장이 검은 인민복 차림으로 계단을 걸어 내려와 군사분계선으로 향했다”며 “이후 미소를 띄며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문 대통령에게 먼저 손을 내밀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회담 시작 부분은 두 사람의 웃음과 오랜 악수로 가득했다”며 “두 사람의 훈훈한 모습이 분단과 갈등으로 얼룩진 과거를 무색하게 했다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7/201804270147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