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RFA “北 주민, 남북 정상회담 개최 사실 몰라”

기사승인 2018.04.27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것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 보도했다. 간부를 포함해 회담 개최를 아는 일부 북한인들도 당국의 단속이 엄해져 입도 뻥긋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RFA는 전했다.

RFA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남북 정상회담 하루 전날인 26일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만나는 사실을 주민에게 공개하지 않았다. 평안북도 신의주의 한 주민 소식통은 RFA에 “대부분의 주민들은 남북 정상회담이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사실을 모른다”며 “아마도 정상회담의 성과가 나온 다음에야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을 통해 주민들에게 알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2018년 4월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한반도 평화체제, 남북 관계 개선 등의 의제를 논의한다. /조선일보DB

소식통은 RFA에 현재 북한 당국의 단속이 한층 강화됐다고 전했다. 그는 “요즘 검열단의 단속이 하도 엄중해서 주민들은 말조심하는 분위기”라며 “세 사람 이상이 모여 함께 식사를 하는 것도 눈치 보인다”고 했다.

소식통은 이어 “중국을 다녀온 사람이나 남조선 매체를 몰래 접하는 사람들은 분명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알고 있을 텐데 입을 꼭 다물고 있다”며 “자칫 이를 발설했다가 당국에 적발되는 날에는 엄한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RFA는 지난 20일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이후 북한 당국이 간부들에게 핵개발에 집중하라는 당부를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얼마전까지 핵과 경제 강화를 동시에 추구하라는 병진노선을 강조하더니 갑자기 핵이 빠지고 농업과 경공업 발전에 앞장 서라고 지시했다”며 “간부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정말 핵 포기를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믿는 것 같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7/201804270045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