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명균 "남북관계, 평창 이후가 문제... 빛 보이는 곳까지 잘 가야"

기사승인 2018.03.02  

공유
default_news_ad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통일부 창설 49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일 “남북관계를 계속해서 우리가 잡은 방향대로, 저 멀리 빛이 보이는 곳에 잘 갈 수 있을까가 과제”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 대강당에서 열린 ‘통일부 창설 제49주년 기념식’에서 “아직 남북관계가 살얼음판에 있는 것 같다. 이제 발걸음을 뗄까 말까하는 순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평창 이후가 문제라는 얘기를 많이 한다”면서 “두 달 가까운 기간에 남북관계가 급격한 변화를 해왔는데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 같으면서도 어느 한 편으로는 갸우뚱하는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는 우리가 평창 패럴림픽까지 끝난 이후에 어떻게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를 풀어가느냐가 중요 과제”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최근 장·차관 연찬회에서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비욘드(beyond) 평창’이라는 제목으로 했다는 발표를 소개한 뒤 “평창 이후가 대단히 중요하지만 대한민국 차원에서는 좀 더 길게 보면서 당면한 평창 이후를 보는 것이 필요하겠다고 했다”며 “통일부 차원에서는 좀 더 길게 보고 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대통령을 비롯해 많은 분들이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 응원단 등이 한 달 사이에 집중적으로 몰려와 곳곳에서 행사가 벌어지는데 별 탈 없이 넘어갈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별 탈 없이 좋은 성과를 거두며 지나갔다”며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02/201803020117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